South Korean Student Group Meets US Ambassador -- 한국의 학생 그룹, 미국 대사를 만나다

Share this:
by Jeesu Lee
Asan Young Fellows, a group of students from South Korea meet Ambassador Robert King, Special Envoy for North Korean Human Rights Issues. Image courtesy of Asan Academy. 아산서원 학생들, 북한인권특사 로버트 킹을 만나다. 이미지 아산서원 제공.

This article is presented bilingually in English and Korean. For Korean, click here. 이 기사는 영어와 한국어로 작성되었습니다. 한국어 기사를 보려면 이곳을 클릭하세요.

A group of students from South Korea’s Asan Academy visited the US Department of State and met Ambassador Robert King on November 2, 2016. King, Special Envoy for North Korean Human Rights Issues, gave a talk to the students on ‘US Policy on North Korean Human Rights and the Challenges Ahead’ followed by a question and answer session. All of the students were Asan Young Fellows, interning at DC based think tanks and NGOs on Asan Academy scholarships.

Asan Academy is a leadership program supported by Asan Institute for Policy Studies, a renowned think tank in South Korea. Twice a year, Asan Academy selects thirty South Korean undergraduate and graduate students to be Young Fellows, recipients of a year-long leadership-training program. The selected students receive a diverse, liberal arts-style education, before being sent to Washington DC or Beijing for five-month internships. In addition to the internships, fellows also experience a rich program of meetings with government officials, lectures by distinguished scholars, cultural tours, and regional volunteer work.

Currently, there are twenty-one Asan Young Fellows working at nineteen different organizations in Washington DC, such as Center for Strategic and International Studies, Carnegie Endowment for International Peace, Heritage Foundation and Amnesty International. Since its establishment in August 2012, Asan Academy has sent nine groups of students to Washington DC with 238 qualified South Korean students participating in total.

The South Korean government also sends on average four hundred students per year through an internship program called Work, English Study, and Travel (WEST), with Washington DC being one of the most attractive cities for participants. South Korean students make up 8.9% of international students in Washington DC and Seoul, the capital of South Korea has a sister city relationship with Washington, DC.

Jeesu Lee is a Research Intern at the East-West Center in Washington and an Asan Washington Young Fellow with the Asan Academy in Seoul.

----------

2016년 11월 2일 한국의 아산서원 학생들이 북한인권특사 로버트 킹과의 만남을 위해 미 국무부를 찾았다. 이들은 킹 특사와의 만남에서 현 미국의 북한인권 정책과 과제에 관한 이야기를 듣고 질의응답 시간을 가졌다. 이들은 ‘아산서원’ 장학생으로, 아산 워싱턴 펠로우십 프로그램을 통해 워싱턴 DC 소재의 씽크탱크와 NGO에 파견되어 인턴으로 근무하고 있다.

아산서원은 한국의 저명 씽크탱크 아산정책연구원에서 운영하는 인재 양성기관이다. 차세대 글로벌 리더를 희망하는 대학교/대학원 학생을 일 년에 두 번 30명씩 선발해 약 1년의 프로그램을 제공한다. 선발된 학생들은 다방면을 아우르는 인문교육과정이 끝난 후, 워싱턴DC 혹은 베이징으로 파견되어 5개월의 인턴십 프로그램을 수행한다. 이들은 인턴십 외에 정부 인사와의 만남, 저명 학자의 강연, 문화 유적지 탐방 및 지역 봉사활동 등의 다양한 프로그램에 참여한다.

현재 21명의 아산서원 학생들은 Center for strategic and International Studies, Carnegie Endowment for International Peace, Heritage Foundation, Amnesty International을 비롯한 DC에 위치한 19개의 씽크탱크와 NGO에서 인턴 근무 중이다. 아산서원은 2012년 8월 설립 이후 지금까지 워싱턴 DC에 9개의 인턴 그룹을 파견했으며 그동안 총 238명의 우수한 한국 학생들이 워싱턴 DC에서 인턴 경험을 쌓았다.

한국 정부 또한 Work, English Study, and Travel (WEST)라는 프로그램을 통해 미국에 매년 평균 400명의 학생을 인턴으로 파견하며, 워싱턴 DC는 프로그램 참가자들에게 가장 인기 있는 도시 중 하나이다. 한국 학생들은 워싱턴 DC 내 국제 학생의 8.9%를 차지하며 서울은 워싱턴 DC와 자매 도시를 맺고 있다.

이지수는 East-West Center 워싱턴지부의 연구인턴이자 아산서원 아산 영 펠로우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