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outh Korea to Buy US Crude Oil for the First Time -- 한국, 미국의 원유수출재개 이후 처음으로 미국산 중질유 수입

Share this:
by JAICHUNG LEE
Hyundai Oilbank’s oil terminal in Ulsan Metropolitan City. [Image: Hyundai Oilbank]

This article is presented bilingually in English and Korean. For Korean, click here. 이 기사는 영어와 한국어로 작성되었습니다. 한국어 기사를 보려면 이곳을 클릭하세요.

In early April, Hyundai Oilbank — a South Korean refiner — announced plans to buy two million barrels of US heavy crude oil from the Gulf of Mexico. The $100 million contract was made with multinational oil and gas company Shell. The first half-batch of Southern Green Canyon crude oil will arrive in early May, and the remnant will be shipped in June. This deal will mark the first time that a Korean refinery will have bought US crude oil since the end of the US oil embargo in 2015.

The Asian oil market has traditionally depended on Middle Eastern oil. However, the presence of US products is currently growing for several reasons. First, US crude oil is becoming price competitive. The price of US crude oil has been decreasing due to low shipping and production costs, while production cuts by the Organization of the Petroleum Exporting Countries (OPEC) has driven up prices for Middle Eastern oil. This price advantage makes US oil an economically feasible option. Second, South Korea is searching for new oil sources in an effort to become more energy secure. Last year, 86% of South Korea’s oil imports came from the Middle East. Taking domestic and international political instability into account, the Korean government and companies have been trying to diversify their sources of oil imports. Third, the Korean government expressed strong support for increasing oil and gas imports from the United States to reduce the country’s trade imbalance after President Trump took office. South Korea already saw US imports rise 18.8% during the first quarter of this year.

South Korea also imports large amounts of other natural resources from the United States. In February, US liquefied petroleum gas (LPG) imports increased 214.2% compared to the same period last year. Additionally, Hyundai Oilbank is considering importing more US crude oil in the future depending on its price competitiveness.

Jaichung Lee is a Research Intern at the East-West Center in Washington and an Asan Washington Young Fellow with the Asan Academy in Seoul.

----------

지난 4월 현대오일뱅크가 미국산 중질유 200만 배럴을 수입하겠다고 발표했다. 이 중 절반은  Southern Green Canyon을 출발해 5월 초 국내로 수송될 예정이며, 나머지는 6월 중 운송될 예정이다. 10억불에 달하는 이번 계약은 다국적 정유회사 셸(정식명칭)과 체결되었으며, 이로써 현대오일뱅크는 미국이 40여년 간 지속해 온 석유 금수조치를 2015년 폐지한 이후, 한국 정유사 최초로 미국 중질유를 수입하게 되었다.

전통적으로 아시아 원유 시장은 상당 부분을 중동산 원유에 의존해왔으나 최근 미국산 원유의 존재감이 두드러지고 있다. 먼저, 미국산 원유의 높아진 가격 경쟁력을 주요 원인으로 꼽을 수 있다. 미국산 원유는 지속적인 운송비 및 생산비 절감 노력으로 지속적인 가격인하가 가능했던 반면 중동 유가는 최근 OPEC의 생산감축으로 다소 상승했다. 이런 상황에 따라 미국산 원유는  상당히  매력적인 선택지로 급부상했다.

미국산 원유 수입  확대가 전망되는 두 번째 이유는 안정적 원유 공급처 확보다. 중동산 원유가 전체 수입의 80% 이상을 차지하는 상황에서, 한국 정부와 국내 기업들은 이전부터 중동지역의 불안한 정세를 고려해 원유 수입처 다변화를 시도해왔다. 미국산 원유 수입은 이러한 노력의 일환으로 해석될 수 있다.

마지막으로, 안정적 한미 경제관계 유지를 위한 전략으로 해석할 수도 있다. 정부는 트럼프 행정부가 들어선 이후 무역 흑자를 줄이기 위해 미국산 원유와 가스를 수입하겠다고 수차례 발표했다. 트럼프 대통령이 무역적자 해소를 무역 정책의 최대 목표로 지정한 가운데, 정부는 2017년 1분기 대미수입 총액을 전년 동기 대비 18.8% 상승시켰다. 지난 2월 대미 LPG 수입은 전년동기대비 214.2%나 상승하였으며, 현대오일뱅크는 미국산 원유의 가격경쟁력에 따라 수입 확대를 고려하고 있다.

이재정은 East-West Center 워싱턴지부의 연구인턴이자 아산서원의 아산 워싱턴 펠로우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