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outh Korea Commemorates 5th Anniversary of Free Trade Agreement with the US -- 한미 FTA 5주년 맞아 한미교역 재조명

Share this:
by JAICHUNG LEE
Trade, Industry, and Energy Minister Joo Hyunghwan (right) shakes hand with US Secretary of Commerce Wilbur Ross in Washington D.C. [Image: Korean Ministry of Trade, Industry, and Energy.]

This article is presented bilingually in English and Korean. For Korean, click here. 이 기사는 영어와 한국어로 작성되었습니다. 한국어 기사를 보려면 이곳을 클릭하세요.

Starting with a visit by the country’s Trade Minister to Washington D.C, South Korea spent March reflecting strengthened trade ties with the United States. Early in the month, the South Korean Minister of Trade, Industry, and Energy Joo Hyunghwan met with his US counterpart Wilbur Ross in Washington, D.C. to celebrate recent achievements and share his hope to further expanding bilateral trade. The ministers attributed the 15% increase in the Korea-US trade volume — a feat achieved while trade decreased 10% globally — to the Korea-US Free Trade Agreement (KORUS FTA).

During the meeting, both ministers promised to cultivate economic cooperation, especially in the energy and manufacturing industries. Agreements were made to establish new channels for US liquefied natural gas (LNG) business and foster the exchange of human resources in the energy sector. The ministers also discussed increasing mutual investment and collaboration in the automotive industry — a major component of KORUS trade.

On March 14, a day before the quinquennial of KORUS FTA, the Korea International Trade Association (KITA) and American Chamber of Commerce (AMCHAM) in Korea jointly hosted a seminar in Seoul celebrating US-Korea trade. The seminar reflected on the past 5 years of KORUS FTA and worked to bolster further cooperation. Among the participants were Wendy Cutler, the chief US negotiator for KORUS FTA, as well as her counterpart Kim Jong-Hoon, and the Korean Minister of Trade.

A week later, the third meeting of the Public-Private Committee on Korea-US Trade — a committee founded last November to respond to changes in the commercial environment under the new US administration — was held in Seoul to discuss the latest developments in Korea-US trade and formulate responses. Various economic organizations, think tanks, and industrial associations, as well as the Ministry of Trade participated.

South Korea is the sixth largest trading partner of the United States, accounting for 3.1% of the total US international goods trade. KORUS FTA went into effect in 2012 after five years of negotiations. Bilateral trade has nearly doubled over the last decade.

Jaichung Lee is a Research Intern at the East-West Center in Washington and an Asan Washington Young Fellow with the Asan Academy in Seoul.

----------

한국은 한미 FTA 5주년을 맞아 주형환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의 워싱턴 방문을 시작으로 한미교역을 돌아보는 바쁜 한 달을 보냈다. 3월 5일부터 4일간 워싱턴을 방문한 주형환 장관은 미국 상무장관 윌버 로스와 만나 지금까지의 한미 FTA의 성과를 공유하고 앞으로의 교류 확대 방안을 논의했다. 두 장관은 전 세계적으로 무역량은 10% 감소하는 상황에도 한미 교역량은 FTA 체결 이후 15% 증가한 것을 언급하며 앞으로도 호혜적인 한미 FTA를 토대로 양국 간 통상 관계를 발전시켜야한다고 강조했다.

회동 중 두 장관은 특히 앞으로 에너지 산업 및 제조업 분야 협력 확대를 약속했다. 이를 위해 새로운 한미 에너지 산업 채널을 설치하기로 약속하는 한편, 산업분야 인력교류를 활성화하기 위한 방안이 논의되었다. 또한 한미 FTA의 핵심 산업 중 하나인 자동차 산업의 경우 공동 이익을 목표로 협업 및 상호 투자에 대한 이야기가 오갔다.

한미 FTA 발효 5주년을 하루 앞둔 3월 14일에는 한국무역협회와 주한 미국 상공회의소가 공동주최한 한미 FTA 발효 5주년 기념 세미나가 개최되었다. 행사에는 당시FTA 협상팀을 이끌었던 양국 대표 웬디 커틀러와 김종훈 수석대표를 비롯해 주형환 산업통상자원부 장관, 제프리 존스 미래동반자재단 회장 겸 전 암참 회장, 김인호 한국무역협회 회장 등 양국 경제인 300명이 참석했다. 참석자들은 세미나를 통해 한미 FTA의 성공적인 사례들을 돌아보며 더욱 활발한 교류방안을 논의하는 시간을 가졌다.

일주일 후에는 서울 플라자 호텔에서 대미통상협의회의 세 번째 미팅이 열렸다. 대미통상협의회는 작년 11월 트럼프 대통령이 당선된 이후 미국의 새로운 통상환경에 대응하기 위해 구성된 민관 공동 거버넌스다. 경제단체, 주요 업종별 협회, 민관 연구기관 및 대미 통상전문가로 구성된 이 협의회는 3월 24일 열린 3차 회의에서 통상 현안과 앞으로 풀어가야 할 숙제들을 논의했다.

한국은 미국의 상품무역량 중 3.1%를 차지하는 여섯 번째로 큰 교역 대상국이다. 한미 FTA는 5년 간의 협상 끝에 2012년 발효되었으며, 2005년부터 2015년까지 10년 간 한미교역은 두 배가 되었다.

이재정은 East-West Center 워싱턴지부의 연구인턴이자 아산서원의 아산 워싱턴 펠로우이다.